[윤석열 후보] 행보 중 핵발전 관련 입장 모음

캠프 본부
2021-12-17
조회수 341

주요 내용: 탈원전 재검토, 탈원전 정책 폐기를 통한 원전산업 재도약


신한울 3,4호기 공사 재개 및 SMR 투자 적극 추진

[출처] [윤석열의약속] 지속성장이 가능한 부·울·경 글로벌 메가시티로 만들겠습니다!


먼저 탈원전 포퓰리즘 정책을 폐기하고 탈석탄을 에너지 전환의 기본 축으로 삼겠다. 경제적 부담은 최소화하면서도 탄소중립 실현 가능성을 높이겠다. 산업적 전환에 대비하면서도 저탄소를 지향할 수 있는 방법은 현재로서는 원자력의 역할이 중요하다. 대신 보다 안전하고 스마트한 미래형 원전 개발에 박차를 가하겠다.

출처: SBS D 포럼


문 정부 탈원전 정책을 재검토하고, 당선되면 설계 비용이 들어가거나 건설이 시작됐다가 중단된 원전은 다시 추진하겠다. 건설 중단 상태인 경북 울진의 신한울 3·4호기를 재가동하겠다는 의미다. 다만 원전을 신규로 막 계획하고 그런 것은 아니다.

[출처]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924218561&code=11121100&cp=nv


“에너지 정책이라는 큰 틀에서 보면 탄소중립이라는 방향으로 가는 게 맞다. 이론적으로는 화석연료나 원전을 다 없애고 그야말로 친환경 신재생 에너지만 가져가면 좋다. 하지만 현실적으로 이런 방향은 당장 가능하지 않다. 원전을 셧다운(폐쇄) 하려면 전문가들을 통해 안전성 등 여러 검증을 충분히 거쳐야 한다. 그런데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은 이런 과정을 거쳐 결정되지 않았다. 탈원전을 외친 것은 그저 태양광 사업에 자금지원을 해주려 했던 것은 아닌가. 그 과정에서 누구에게 어떤 특혜를 줬는지도 나중에 드러날 것이다.”

[출처] http://www.sisajournal.com/news/articleView.html?idxno=223807


탈원전은 문재인 정부의 무지가 부른 재앙입니다. 왜 그 뒷감당을 국민이 해야 합니까? 왜 늘 일은 정부가 저질러 놓고 책임은 국민이 져야 합니까? 월성 1호기 등 총 5기의 비용 보전에만 6,600억 원 정도가 사용될 것으로 추산됩니다. 아직 최종 사업중단 결정이 내려지지 않아 보전 대상에 포함되지 않은 신한울 3·4호기까지 포함하면, 향후 보전액이 1조 원을 훌쩍 넘을 수 있다는 계산도 있습니다.

출처: https://www.facebook.com/sukyeol.yoon/posts/189912726676002


먼저 탈원전 포퓰리즘 정책을 전면 재검토하겠습니다. 탄소 중립을 달성하려면 이산화탄소 배출 원인인 화석 에너지 사용을 획기적으로 제한해야 합니다. 그러면 우리가 사용할 수 있는 에너지원은 현실적으로 원자력과 재생에너지밖에 남지 않습니다. 대부분 국가들이 재생에너지와 원자력을 중심으로 탄소 중립을 위한 에너지 믹스를 계획하고 있는 이유입니다. 저는 탈원전 포퓰리즘 정책의 폐해를 면밀하게 검토하겠습니다. 원전 분야 최고 전문가들의 심도 깊은 논의와 이해 당사자 간의 사회적 협의를 충분히 거쳐 원전을 적절하게 포함한 탄소 중립 에너지 믹스 방안을 새롭게 마련하겠습니다.

출처: 서울 기후 에너지 포럼

0 0

 모두의 기후정치에 관한 정기 소식을 구독하시고 싶은 분은 캠프 홈페이지에 가입해주시거나, 기행레터를 구독해주세요. 매주 금요일 오전 7시, 청기행의 소식지가 이메일로 찾아옵니다. 💌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